본문으로 바로가기

대한민국 제1야당 새정치민주연합이 시끄럽다.


물론 이 위기는 예상되었던 것이다.


과거 민주당을 깨고 열린우리당을 만들었던 친노(親盧) 그룹은, 열우당의 몰락과 비극적인 노 전 대통령의 투신을 계기로 하나 둘 민주당으로 돌아왔다.


물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무리한 탄핵 강행으로 역풍을 맞으면서 민주당 내 탄핵 주도 세력이 대거 사라졌기에, 복귀에 큰 방해는 없었다.


지리멸렬하여 스스로를 폐족(廢族)이라고 부르던 친노 세력은 이제 어느덧 새민련의 주요 그룹이 됐다.


하지만 비노(非盧) 그룹이 민주당을 거쳐 새민련에 그대로 잔존하면서, 둘의 다툼은 언젠가 벌어질 것이었고, 이번에 당권을 두고 본격화됐다.


4월 재보궐에서 새민련 참패의 책임을 당 대표에게 지우느냐 마느냐 싸우는 모습은 우리의 예상을 증명한다.


친노 핵심 인사이자 현 새민련 대표인 문재인은 당 대표에서 물러나는 것을 거부했다.


대신 혁신위원회 위원장에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이 임명되면서 당내 갈등을 수습할 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추측도 있다.


과연 그럴까.


'계파주의와 패권주의를 확실히 청산한다'는 문재인 대표의 발언은, 비노 그룹에 대한 선전포고로 해석될 수 있다.


설령 혁신위에 전권을 주어 '찍어 눌러서' 수습의 외양을 갖출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내년에 있을 총선에서 후보 공천을 두고 또다시 갈등은 폭발할 것이다.


4월 광주 서구 재보궐 선거에서 새민련 후보를 꺾고 당선된 무소속 천정배 의원도 변수다.


'호남에서 전국적인 개혁정당을 만들겠다'는 그의 선언은 새민련 친노 그룹에게 적잖은 부담이다.


새민련은 개혁보다 화합에서 위기를 해결할 실마리를 찾아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그야말로 오래된 생각이다.


/Park Hironats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