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린아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공식 사이트


뮤지컬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린아가 뮤지컬 '맨오브라만차'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린아는 오는 7월 30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데이비드 스완)에서 돈키호테의 영원한 환상 속의 레이디 '알돈자' 역을 맡게 됐다. 


린아는 그 동안 '페임', '늑대의 유혹', '젊음의 행진', '머더 발라드', '해를 품은 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으며, 지난 4월 막을 내린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10주년 공연에서도 '루시' 역을 맡은 바 있어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새로운 변신이 기대된다. 


이번 공연은 2005년 한국 초연 후 10주년을 맞이하는 공연으로서 린아를 비롯해 조승우, 류정한, 전미도, 정상훈, 김호영 등 뮤지컬계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여 벌써부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스페인 작가 미구엘 드 세르반테스의 소설 '돈키호테'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오는 7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1차 티켓 오픈은 6월 9일 진행한다.


/뉴스코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