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일 국내 온라인/오프라인 판매처에서 본격 판매 개시 

콜라 캔 한 개와 비슷한 270g 무게에 내장 배터리 적용, 휴대성 극대화



LG전자 미니빔(모델명: PV150G)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3일 초경량 '미니빔(모델명: PV150G)'을 출시했다.


'미니빔'은 콜라 캔 한 개와 비슷한 270g 무게에 내장 배터리를 적용해 휴대성과 이동성을 높인 제품이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디자인도 휴대하기에 좋다.


이 제품은 크기는 작지만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WVGA(854x480) 해상도와 최대 밝기 100안시루멘(ANSI-Lumens), 10만 대 1 명암비의 밝고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화면을 쏘아주는 각도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영상의 찌그러짐 현상을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오토 키스톤(Auto Keystone)'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최대 2시간 사용이 가능한 내장 배터리는 전력공급이 불편한 캠핑장의 텐트 안에서도 영화 한 편을 감상할 수 있다.


'미니빔'은 주변기기와의 연결성도 뛰어나다. HDMI, USB, MHL 등의 유선 연결은 물론 미라캐스트, WiDi 등 무선 연결도 가능해 PC나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콘텐츠를 즐기기에도 편리하다.


LG전자는 '미니빔' 가격을 39만 9천원으로 책정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담당 허재철 상무는 "더 가벼워진 초경량 '미니빔'은 스마트폰처럼 항상 휴대하고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면서 "편리한 휴대성에 뛰어난 화질까지 갖춘 다양한 미니빔으로 소형 프로젝터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코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