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병영생활관 /사진제공=국방부

 

국방부가 국군 병영생활관의 침상을 침대로 바꾸겠다고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 6조8천억원의 예산을 집행했으나 아직도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기획재정부에 2조6천억원을 추가로 요구한 사실이 드러났다.

 

추가 요구 예산을 제외하더라도 군인 한명 꼴로 천만원 정도의 예산이 이미 투입된 셈이다.


인터넷 쇼핑사이트에서 찾아보면 같은 가격대의 침대 상품들은 전동마사지, 수압마사지, 음파온열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국군 군용 침대는 이와 비교하여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한 결과 별다른 기능이 없는 평범한 침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평범한 침대 교체 사업에 그 많은 예산이 다 어디로 갔을까.

 

국방부는 예산 부족에 대해 부대가 흩어져 있고 국군 병력이 줄어드는 것까지 고려하다 보니 차이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병력 규모가 증가하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줄어드는 마당에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는 선뜻 이해하기 힘들다.

 

당연히 기재부에서는 추가 예산을 투입하기에 앞서 원인 규명과 실태 파악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감사원에서도 이와 관련하여 감사 착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하 기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