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시는 중국 노동절(4.30~5.2), 일본 골든위크(4.29~5.5) 등 관광 성수기에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벌어지는 바가지 요금 갈취를 근절하기 위해 관광특구 내 가격표시제 준수 캠페인 및 합동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과 합동단속은 6개 서울시 관광특구지역과 외국인 방문이 많은 지역 대형마트, 편의점, 전통시장 및 기타 소매점 등을 대상으로 한다.

 

21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가격표시제 준수 캠페인은 소비자시민모임, 소비자교육중앙회, 한국소비자파워센터 등 소비자단체와 서울시, 각 자치구가 함께 진행한다. 외국인 관광객 방문이 많아지는 30일부터는 관광경찰대와 시·자치구가 합동단속반을 구성하여 가격표시제 위반사항을 단속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판매가격 및 단위가격 미표시, 허위표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계도·단속할 계획이며 가격표시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1차 적발시 시정권고하고 2차 적발시부터는 30만원에서 최대 1천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한다.

 

가격표시를 일부 누락하거나 착오 표시하는 등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직접 시정조치를 하고 가격표시 제도의 원활한 정착 및 확산을 위해 리플릿 배포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도 함께 실시한다.

 

또한 서울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바가지 요금 근절을 위해 현재 17㎡ 이상 점포에만 실시되고 있는 가격표시제를 금년 하반기 중에 관광특구지역의 모든 점포에 의무화하기 위하여 자치구, 관광특구협의회, 상인회 등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박광하 기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