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특별시는 중앙아시아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지구촌체험관을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에 마련하여 10일 오후 6시에 개관한다.

 

지구촌체험관은 비교적 낯선 중앙아시아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중앙아시아 국가를 소개하는 기획전시, 전통의상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 참여 공간, 사회문제 및 개발 이슈를 소개하는 글로벌 이슈 전시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참여 공간에는 중앙아시아의 스위스라 불리는 ‘키르기즈공화국’, 유라시아의 중앙관문인 ‘우즈베키스탄’, 불의 나라 ‘아제르바이잔’ 등의 전통의상, 공예품, 생활용품, 서적, 악기, 유적 모형 등 다양한 물품을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다.

 

글로벌 이슈 전시회에서는 중앙아시아 지역의 가장 큰 문제인 물 부족과 사막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아랄해가 축소되어가는 상황을 알리고 청소년들이 세계시민으로서 환경문제에 대해 함께 협력하고 해결해 나갈 방법을 생각할 수 있도록 했다.

 

방문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정해진 시간대에 전시 소개와 체험 및 세계적 문제에 대한 이해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교육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나 단체는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박광하 기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