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구 오류동부터 남동구 운연동까지 총 29.2㎞, 27개 정거장

 

인천광역시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오는 7월 29일 개통식을 갖고, 7월 30일 오전 5시30분 첫차 운행을 시작으로 전면 개통된다고 18일 밝혔다.

 

인천도시철도 2호선은 2007년 1월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시작으로 2009년 6월 착공해 총사업비 2조2592억원을 투입해 7년2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이번에 개통된다.

 

인천도시철도 2호선은 서구 검단오류역을 기점으로 인천시청역을 지나 종점인 남동구 운연역을 잇는 노선으로 총연장은 29.2㎞에 이르며, 정거장 27개소, 차량기지·주박기지 각 1개소 규모로 건설됐다.

 

운행차량은 2량으로 구성되며, 무인역사운영 및 무인차량운행 시스템을 갖추고 이용객 안전을 위해 안전요원이 역사와 차량에 배치된다.

 

이번 전면 개통으로 공항철도 검암역, 경인선 1호선 주안역, 인천도시철도 1호선 인천시청역은 물론 2020년 개통 예정인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역과의 환승체계가 구축돼 도심교통난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서구와 남구 및 남동구지역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편의시설로는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휠체어와 유모차의 통과가 가능한 개찰구가 갖춰져 있다. 각 정거장마다 장애인 화장실과 아기수유실, 승강장 스크린도어 설치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시설을 갖췄다.

 

안전시설로는 승강장 및 차량 내 실시간 CCTV를 설치했으며, 비상 인터폰 방송 및 호출 버튼 등을 설치해 종합관제실과 연계되도록 했다.

 

역사 및 차량은 원격제어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해 비상탈출 등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처를 할 수 있도록 했으며, 화재사고에 대비해 불에 타지 않는 불연재로 차량을 제작하고 각 차량마다 화재 감지기 및 소화설비를 갖췄다.

 

국내 최초로 지열 시스템을 갖춰 역사 냉난방에 이용해 에너지 절약 및 저탄소, 친환경 인프라를 구축했다.

 

도시철도건설본부 관계자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 개통은 구·신도심의 지역 균형발전과 역세권 활성화는 물론, 정주 여건 조성을 통해 기업유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광하 기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