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시가 25일부터 10월까지 시내 4개 빙상장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스케이팅 교실’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운영되는 스케이팅 교실은 시민들이 다양한 스포츠를 접할 수 있도록 마련된 가족 스포츠 프로그램이다.

 

참가 대상은 가족 단위이며 초등학생 이상 자녀를 둔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교실 운영은 6월부터 10월까지 총 5회에 걸쳐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된다.

 

장소는 잠실동 롯데월드, 안암동 고려대학교, 하계동 동천재활체육센터, 고척동제니스 아이스링크장 중에서 교통편을 고려해 선택할 수 있다.

 

또 이번 프로그램을 축하하기 위해 국가대표 선수들의 쇼트트랙 및 피겨 시범 공연이 펼쳐진다.

 

신청 접수는 이달 1일부터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고 신청자가 많을 경우 공개추첨을 거쳐 참가 대상자를 뽑기로 했다.

 

김두성 서울시 체육진흥과장은 “스케이팅 교실에 참여한 모든 가족이 가족 간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며 “보다 많은 시민이 스포츠를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참여 여건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서울시체육회 02-2170-2623

 

/우치다미나에 기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